트럼프, 대북 추가제재 단행 선언…“中에 가용수단 총동원 요구”

-트럼프 시진핑과 통화 후 北 추가제재 단행 선언
-대북 해상봉쇄 등 추가제재 여부 주목
-“시진핑, 대화ㆍ협상을 통한 평화적 해결 강조”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해 이날 중 추가 제재를 단행할 것을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 대책을 논의한 사실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상황은 처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대북 해상봉쇄나 원유 공급 전면 중단 등 북한을 압박할 최고 수준의 제재가 추가로 이뤄질지 주목된다. 

사진=AP연합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대북 추가제재를 누가 단행할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 독자 제재일 수도 있고, 중국이나 유엔과 공동 제재에 나설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 역시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중국이 북한의 핵도발 포기와 비핵화를 위해 가용수단을 총동원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정권의 커지는 위협으로부터 스스로와 동맹국을 방어하는 미국의 확고한 결의를 강조했다”고 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이날 양국 정상이 북핵 문제 논의를 위해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인민일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은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중국의 중요한 역할을 중시한다고 말했다”며 “중국과 소통 및 협력을 강화해 북핵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기를 원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 비확산 체제,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것은 중국의 확고부동한 목표”라며 “중국은 미국을 포함한 역내 유관 각국과 계속해서 소통하고, 북핵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 해결의 방향으로 함께 발전시켜 나가길 원한다”고 강조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