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상, “대북 제재 위한 협력 강화”

[헤럴드경제]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대북 제재 강화를 위한 양국협력에 양국 간 공감대를 이뤘다. 

[사진=청와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15분부터 20분간 아베 총리와 가진 통화에서 이같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발표했다.

양국 정상은 “핵ㆍ미사일 개발의 완성단계에 이르렀다”는 북한의 주장에 우려를 표하며 30일로 예정된 유엔 안보리에서의 대북 압박을 더 단호하고 강력하게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 중순으로 예정된 중국 방문을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더 강력한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고 이에 아베 총리는 “중국이 대북 압박에 있어 더 많은 역할 해주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호응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이 안전하게 개최되는 게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매우 중요하다”며 아베 총리의 평창 올림픽 참석을 요청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올림픽 기간 중 국회 예산위원회가 열릴 예정이지만 참석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중일 3국 정상회의 개최가 조속히 확정돼 도쿄에서 아베 총리를 만나기를 희망했다.

이날로 9번째인 두 정상 간 전화통화는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의 총선 승리를 축하하고자 전화를 건 지난달 24일 이후 36일 만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