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방불명 대구 여중생 자매, 강원도에서 찾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교회에 간다며 집을 나선 뒤 열흘째 행방불명이던 여중생 자매가 강원도에서 발견됐다.

29일 대구 수성경찰서는 중학교 3학년 A(15) 양과 B(13) 양 자매를 전날 오후 11시께 강원도 춘천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대구 수성구에 거주하고 있는 이들 자매는 “교회에 다녀오겠다”며 집을 나선 이후 자취를 감췄다. 

[사진=123rf]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사건을 단순가출로 보고 여성청소년과를 중심으로 탐문을 해 왔으나 이들의 소재를 파악하지 못했다. 행방이 묘연하자 28일 형사과에 전담반을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

자매의 가족들도 “A 양과 B 양이 평소 착실하게 생활했고 가출할 이유가 없다”며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본격 수사에 착수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자매를 찾았다. 당시 자매는 20대 남성과 함께 있었으며 외상 등 별다른 특이 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매를 가족에 인계하고, 남성을 임의동행해 자매를 자신의 승용차에 태우고 춘천으로 데려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