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LA 오토쇼서 ‘코나’ 북미 최초 공개…‘SUV 라인업 완성’

- 소형 SUV ‘코나(KONA)’ 북미 시장에 첫 선…내년 1분기 출시 예정
- 코나 출시로 투싼ㆍ싼타페와 함께 북미 시장 현대차 SUV 라인업 완성
- 아이오닉 삼총사 등 북미 시장 판매 중인 차량 풀-라인업 전시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난 2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7 LA 오토쇼’에서 소형 SUV 코나(KONA)를 북미 최초로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코나는 지난 6월 글로벌 론칭 행사 뒤 국내 출시 후 소형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 시장 판매 1위에 오르는 등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차다.

현대차는 이번 LA오토쇼에서 코나의 주 타겟층인 젊은 세대의 취향에 맞춘 강렬한 조명과 파티 음악으로 구성한 ‘라이브 디제이(LIVE DJ) 쇼’ 방식으로 언베일링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 현대차의 소형 SUV 코나 주행사진]

무대 왼편에 설치된 원통형 LED를 활용해 코나의 최첨단 이미지를 부각시킨 것도 눈길을 끌었다.

현대차는 북미 시장에 감마(Gamma) 1.6 터보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DCT)이 탑재된 1.6T 모델, 누(Nu) 2.0 앳킨슨(Atkinson)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 2.0 모델 등 두 개의 모델로 코나를 출시할 예정이다. 판매는 내년 1분기 중 시작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모터쇼에서 소형 SUV 코나 공개를 통해 북미 시장에서의 이미 자리를 잡은 투싼, 싼타페와 함께 SUV 라인업을 완성했다”며 “세련된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동력성능을 바탕으로 젊은 고객들의 취향을 저격해 최근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소형 SUV 시장 공략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LA 오토쇼에서 친환경차 아이오닉 삼총사(HEV, EV, PHEV)를 비롯해 북미 시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차량 풀 라인업 등 19대의 차량을 전시하며 관람객들을 맞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