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GB 영화 0.16초면 전송…LGU ‘100G 스위치’ 개발

중소기업 유비쿼스와 5G용 장비 공동개발

롱텀에볼루션(LTE)보다 46배 많은 트래픽을 10배 빠른 속도로 전송할 수 있는 장비가 개발됐다.

30일 LG유플러스는 국산 장비 제조사인 유비쿼스와 5세대(5G)용 장비인 ‘100G 스위치’를 공동 개발했다고 밝혔다.

‘100G 스위치’는 5G 무선기지국과 유선 네트워크 간 데이터 트래픽을 전달해주는 장비다. 한 번에 3.6TB(테라비트)의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고 데이터 패킷 하나를 0.12㎳(밀리세컨드)에 전달할 수 있다. 2GB 영화 한편을 0.16초에 전송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한 스위치는 현재 LTE 네트워크에서 사용하고 있는 기존 스위치 보다 46배 많은 데이터를 10배 빨리 처리하면서도 장비 크기와 소비전력은 기존 장비와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내년 5G 무선 기지국과 100G 스위치를 함께 구축한다. 또 최대 10Gb㎰ 속도의 기가 인터넷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박세정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