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JSA 장병 靑 초청 격려

[헤럴드경제 = 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근무 지휘관 및 장병을 청와대로 초청한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JSA 근무 지휘관과 장병 등을 초청해, 격려한다고 밝혔다. 초청 장병엔 미군도 포함돼 있다. 


JSA는 최근 북한군 귀순병사 과정에서 총격이 벌어진 곳이다. 당시 총상을 입고 우리 측 지역에 쓰러져 있던 북한군 귀순병사를 우리측 장병이 구출했었다. 귀순한 병사는 미군 헬기로 아주대병원에 후송됐고, 이후 외상치료 권위자인 이국종 교수의 수술을 받아 목숨을 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44회 국제기능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단 150여명과 함께 환영 오찬을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