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잘하고 있다’ 75% vs ‘잘못하고 있다’ 17%

- ‘소통ㆍ공감’ 항목에 대한 지지 올라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청와대의 국민청원 답변 등 ‘소통ㆍ공감’ 항목에 대한 지지가 오르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평가가 반등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28~30일 전국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평가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75%가 긍정 평가했고 17%는 부정 평가했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3%포인트 상승했고 부정률은 1%포인트 하락했다. 연령별 긍정ㆍ부정률은 20대 85%ㆍ10%, 30대 88%ㆍ8%, 40대 84%ㆍ11%, 50대 68%ㆍ23%, 60대이상 56%ㆍ29%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여성, 50대 긍정률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크다.

[출처=한국갤럽]

지지정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더불어민주당ㆍ정의당 지지층에서 90%를 넘었고 국민의당 지지층에서는 75%,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64%,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는 55%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긍정률(28%)보다 부정률(60%)이 높았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6%), 개혁/적폐청산/개혁 의지(14%),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12%),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1%), 외교 잘함, 위기 대처/문제 해결 노력(이상 7%), 전 정권보다 낫다(4%), 공약 실천(3%)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긍정 평가 이유로 ‘소통/공감’이 3주 만에 다시 1순위에 올랐다. 최근 대표적 소통 관련 이슈로는 청와대의 낙태죄 폐지 국민청원 답변을 들 수 있다. 문재인 정부는 특정 청원 추천이 한 달 내 20만건을 넘으면 담당부처 장관이 구체적 답변을 하도록 했다. 이번 건은 첫 사례로 관심을 모았고, 이어 권역외상센터 지원 요청 국민청원도 20만 건을 넘어 답변 검토 중이라고 알려졌다.

부정 평가 이유는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26%), 북핵/안보(12%), 과도한 복지(9%), 독단적/일방적/편파적, 보여주기식 정치(이상 7%),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6%), 세금 인상(4%) 등을 지적했다.

이번 주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보복 정치’, ‘인사 문제’ 지적이 줄고 ‘북핵/안보’ 외 현재 국회가 심의 중인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언급이 늘었다.

[출처=한국갤럽]

한편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47%, 한국당 12%, 바른정당 8%, 정의당 6%, 국민의당 5%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각각 1%포인트, 바른정당은 3%포인트 상승했으며, 민주당과 한국당은 변함없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지난주 26%에서 22%로 줄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지난주 통합 논의를 본격화했고 이번 주에는 정책연대협의체를 구성하고 내년도 예산안부터 공조하기로 했다. 당 안팎 이견은 많지만 지난주 동반 하락했던 양당 지지도는 한 주 만에 최근 평균 수준을 회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