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SK건설 압수수색…‘미군기지 공사비리’ 의혹 수사(종합)

-SK건설, 수주과정서 미군 측에 뒷돈 의혹
-범행 가담한 중령 출신 하청업체 대표 구속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검찰이 1일 경기 평택의 주한미군 기지 건설 과정에서 제기된 비리 의혹과 관련해 SK건설을 압수수색하고 본격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이용일)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SK건설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SK건설은 2008년 미 육군 공병단 극동지구가 발주한 경기 평택시 주한미군 기지 부지조성과 공용 기반시설 건설공사를 4600억원에 단독 수주한 바 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SK건설이 하청업체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해 미 육군 공병단 관계자 N씨에게 30억원대 뒷돈을 건넨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N씨는 당시 사업 계약업무를 담당하는 위치에 있었다.

수사팀은 하청업체를 운영했던 예비역 중령 이모 씨를 지난 달 28일 구속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주요 진술을 확보하고 이날 전격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확보한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SK건설 관계자들의 소환이 시작될 전망이다.

앞서 경찰청 특수수사과도 지난 2015년 6월 SK건설 본사와 평택 미군기지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이며 수사에 나섰다. 그러나 N씨가 미국으로 도주하면서 사건을 마무리짓지 못한 채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N씨는 지난 9월 미국에서 체포돼 뇌물수수 등 혐의로 현지 검찰에 기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