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이 만든 ‘쏘나타 커스텀 핏’ 출격

참여형 개발…12월 한정판매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초로 트림 개발부터 출시까지 고객과 함께 만든 특별한 차를 선보인다.

현대차는 쏘나타의 스페셜 모델인 ‘쏘나타 커스텀 핏’을 출시하고 12월 한 달 동안 한정 판매한다고 1일 밝혔다.

쏘나타 커스텀 핏은 현대차의 대표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인 ‘H-옴부즈맨’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개발된 차다.


핵심 사양부터 트림 구성, 최종 모델명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제안을 통해 완성됐다.

현대차 측은 “지난 5월 13일부터 10월 28일까지 168일간 ‘H-옴부즈맨 2기’ 상품혁신그룹 고객 30명과 함께 쏘나타 스페셜 에디션 상품을 개발했다”며 “고객이 직접 차량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해당 아이디어가 채택돼 실제 판매되는 차가 만들어진 것은 국내에서는 첫 시도”라고 설명했다.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기반으로, 우수한 핸들링 성능을 위해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R-MDPS)을, 높은 주행안정성을 위해 튜닝 진폭감응형 댐퍼(ASD)를 기본 탑재해 안정적인 승차감을 갖췄다. 트림은 편의사양을 높인 ‘마이 시티 에디션(My City Editionㆍ도심 주행 위주)’과 안전사양을 높인 ‘마이 트립 에디션(My Trip Editionㆍ중장거리 주행 위주)’ 두 가지로, 가격은 두 트림 모두 2650만원이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8개월간 진행된 ‘2017 H-옴부즈맨 2기’ 프로그램의 대미를 장식하는 ‘H-옴부즈맨 페스티벌’을 오는 9일 동국대에서 실시하고 쏘나타 커스텀 핏의 출시 기념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배두헌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