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이 만든 ‘쏘나타 커스텀 핏’ 출시…12월 한정 판매

- 현대차 고객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개발
- 가솔린 1.6 터보 엔진 탑재,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등 고객선호사양 기본적용
- “고객과의 진정성 있는 소통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사양으로 만든 특별한 차”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초로 트림 개발부터 출시까지 고객과 함께 만든 특별한 차를 선보인다.

현대차는 쏘나타의 스페셜 모델인 ‘쏘나타 커스텀 핏’을 출시하고 12월 한 달 동안 한정 판매한다고 1일 밝혔다. 

쏘나타 커스텀 핏은 현대차의 대표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인 ‘H-옴부즈맨’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개발된 차다.

핵심 사양부터 트림 구성, 최종 모델명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제안을 통해 완성됐다.

현대차는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개발된 ‘쏘나타 커스텀 핏’을 출시하고 12월 한달 동안 한정 판매한다고 1일 밝혔다. [제공=현대차]

현대차 측은 “지난 5월 13일부터 10월 28일까지 168일간 ‘H-옴부즈맨 2기’ 상품혁신그룹 고객 30명과 함께 쏘나타 스페셜 에디션 상품을 개발했다”며 “고객이 직접 차량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해당 아이디어가 채택돼 실제 판매되는 차가 만들어진 것은 국내에서는 첫 시도”라고 설명했다.

12월 한 달 동안 한정 판매되는 이 쏘나타 커스텀 핏은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우수한 핸들링 성능을 위해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R-MDPS)을, 높은 주행안정성을 위해 튜닝 진폭감응형 댐퍼(ASD)를 기본 탑재해 안정적인 승차감을 갖췄다.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과 튜닝 진폭감응형 댐퍼는 쏘나타 최상급 모델인 ‘가솔린 2.0터보’의 기본사양이지만 높은 상품성을 원하는 고객의 요구에 따라 쏘나타 커스텀 핏에 기본 적용됐다.

트림은 편의사양을 높인 ‘마이 시티 에디션(My City Editionㆍ도심 주행 위주)’과 안전사양을 높인 ‘마이 트립 에디션(My Trip Editionㆍ중장거리 주행 위주)’ 등 고객의 평상시 주행환경에 맞춘 두 가지로 나뉜다.

가격은 두 트림 모두 2650만원으로, 기존 가솔린 1.6 터보모델의 주력 트림 ‘스마트’와 비교했을 때 가격은 30만원 낮지만 보다 높은 상품성으로 150만원 상당의 사양 가치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8개월간 진행된 ‘2017 H-옴부즈맨 2기’ 프로그램의 대미를 장식하는 ‘H-옴부즈맨 페스티벌’을 오는 9일 동국대에서 실시하고 쏘나타 커스텀 핏의 출시 기념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행사에 참가하고자 하는 고객은 오는 3일까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당첨자는 4일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