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화성-15형은 신형 ICBM급…1만3000㎞ 이상 비행”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달 29일 새벽 발사한 ‘화성-15형’을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평가했다.

국방부는 1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한 ‘현안자료’를 통해 “북한은 (11월)29일 오전 3시17분경 평안남도 평성 일대(평양 북쪽 30㎞)에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ICBM급으로 추정) 1발을 발사했다”면서 “비행특성(최대고도 속력ㆍ단 분리 등)과 외형(1ㆍ2단 크기 증가, 9축 이동형 발사대) 고려 시 신형 ICBM급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왼쪽)과 7월 발사한 ICBM급 ‘화성-14형’(오른쪽) [사진제공=노동신문ㆍ연합뉴스]

국방부는 “비행시험에는 성공한 것으로 평가되며, 정상 각도 발사시 1만3000㎞ 이상 비행 가능하다”면서 “이는 사거리 면에서 (미국)워싱턴까지 도달 가능함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그러나 ▷대기권 재진입 ▷종말 단계 정밀유도 ▷탄두 작동 여부 등에 대한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국방부에 따르면 화성-15형은 화성-14형 대비 미사일과 TEL(이동식 발사차량) 길이가 각각 2m 증가했고, 1ㆍ2단 각 1m, 직경은 0.4∼0.8m 증가했다. 국방부는 “1단 엔진은 화성-14형 엔진 2개를 클러스터링(결합)했고, 2단 엔진은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면서 “2단 몸체가 화성-14형 대비 약 3∼4배 증가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