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LA 오토쇼서 ‘더 뉴 쏘렌토’ 북미 첫 공개

- 기아차, 쏘렌토 부분변경모델로 재탄생한 ‘더 뉴 쏘렌토’ 북미 첫 공개
- ‘더 뉴 쏘렌토’ 비롯해 양산차, 친환경차, SEMA 쇼카 등 총 26대 전시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기아자동차는 지난 3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LA 오토쇼’에서 기아차의 대표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인 쏘렌토의 부분변경모델 ‘더 뉴 쏘렌토’를 북미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고 1일 밝혔다.

기아차는 더 뉴 쏘렌토가 기존 쏘렌토의 장점을 그대로 계승하면서 주행 성능, 디자인, 안전 및 편의 사양 등 상품성을 강화해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오스 헤드릭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 상품총괄 부사장이 북미 최초로 선보인 기아차 ‘더 뉴 쏘렌토’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기아차]

‘더 뉴 쏘렌토’는 북미 시장에서 2.4 GDi 가솔린 엔진과 3.3 GDi 가솔린 엔진 두 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되며, 3.3 GDi 엔진에는 8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해 가속 성능 향상과 부드러운 주행감성을 구현해냈다고 기아차 측은 덧붙였다.

운전자의 주행 습관과 성향을 차량이 학습해 에코/스포츠/스마트 모드를 자동으로 변경해주는 ‘스마트 쉬프트’ 기능과 운전자의 피로 및 부주의한 운전 패턴 판단 시 휴식을 권유하는 경고음과 메시지를 송출하는 운전자 주의 경고(DAW), 주행차로 이탈 시 조향을 보조해주는 차로이탈방지 보조시스템(LKA) 등 안전 및 편의사양도 추가했다.

기아차는 2044㎡(약 618평)의 전시공간에 ‘더 뉴 쏘렌토’를 비롯해 ▷포르테(K3), 옵티마(K5), 스팅어 등 승용 12대 ▷쏘울, 스포티지 등 RV 4대 ▷니로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 K5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쏘울 전기차 등 친환경차 6대 ▷튜닝카 박람회인 ‘SEMA’에 선보여 호평을 받은 스팅어 등 총 26대 차량을 전시한다.

특히 친환경차 전용존을 별도로 마련해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쏘울 EV, K5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북미 친환경차 시장을 공략할 기아차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선보였다.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인 스팅어는 전시장 입구에 전용 전시 공간을 별도로 마련해 LA 오토쇼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뛰어난 상품 경쟁력을 알리고 북미 시장에 대한 본격 공략에 나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