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미셸 오바마, 트럼프 겨냥 아침 첫생각 SNS 비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인 미셸 오바마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부적절한 트윗 이용을 비판하며 ‘잽’을 날렸다고 뉴욕포스트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셸은 전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부인인 소피 여사가 참석한 가운데 캐나다에서 열린 한 강연에서 “아침에 첫 생각을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것은 결코 좋은게 아니다”고 비판했다. 미셸은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는 편집을 하고 철자를 체크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뉴욕포스트는 미셸이 특정인을 지칭하진 않았지만 침대에서 트윗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취미라고 전했다.

미셸은 지난 1일에도 “여러분은 생각나는 모든 것을 트윗으로 옮기지 말라”면서 “여러분은 생각할 필요가 있고, 철자를 맞게 쓰고, 문법을 제대로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혜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