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탐색]대학 ‘총여학생회’ 논란…집단 투표거부 운동, 왜?

-‘총여학생회 폐지’ 주장에 투표율 저조
-총학생회는 서명함 압수…주도자 선거권 박탈까지
-반발한 학생들 모이며 선거 무산 위기도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대학 내 총여학생회 존폐 논란이 학생 간 갈등으로까지 번지며 집단 투표 거부 사태까지 발생했다. 총여학생회 반대 운동을 하던 주도 학생은 총학생회에 의해 선거권이 박탈됐고, 학생들은 투표 자체를 거부해 총학생회 투표 자체가 무산 위기를 맞았다.

1일 한양대에 따르면 한양대 총학생회는 2018학년도 총학생회와 총여학생회 선거 일정을 오는 4일까지로 연장했다. 정식 선거일정은 지난달 30일 이미 끝났지만, 총여학생회 선거 투표율이 40.81%에 불과해 사실상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일정을 연장했다. 함께 진행됐던 총학생회 선거는 투표율이 더 낮아 전체 투표율은 지난달 30일 마감 기준 35.17%에 그쳤다. 두 선거 모두 연장 투표에도 성사 가능성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사진=123rf]

한양대 총학생회 측은 지난달 30일 “전체 유권자의 과반수가 투표했을 때만 개표를 진행할 수 있어 규정에 따라 오는 4일 연장 투표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학생들은 “1일이 아닌 오는 4일에 연장 투표를 하는 것은 규정 위반”이라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이는 등 반발하고 있다. 한 단과대 학생회장은 성명까지 내고 “투표일을 마음대로 변경하는 것은 교칙 위반”이라며 선거관리 위원직을 사퇴하기까지 했다.

학생들의 여론이 돌아선 배경에는 선거 내내 논란이 됐던 ‘총여학생회 존폐’ 문제가 있다. 지난 3년 동안 후보가 없어 공석이었던 총여학생회장 자리에 새로운 후보가 출마했지만, 출마 발표 4일 만에 학생들 사이에서는 ‘총여학생회 폐지를 위한 학생회칙 개정 서명 제안서’가 돌기 시작했다. 새로 출마한 후보의 공약 중 ‘여학생 동아리 모임 지원’ 사업이 가장 큰 문제가 됐다.

반대 측은 “투표권도 없는 남학생들이 낸 학생회비를 일부 여성만을 지원하는 데 쓰이는 것은 잘못”이라며 “여학생 복지도 총학생회에서 할 수 있어 총여학생회는 필요 없다”고 주장했다. 제안서는 인터넷을 시작으로 학교 안에 정식 서명함이 설치되며 지지를 얻었다. 그러나 총학생회 측이 “총여학생회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서명함을 압수했고 서명운동 대표자인 김모 씨의 학생회 선거권을 박탈했다.

선거권 박탈 소식이 전해지면서 학생들은 대자보와 학내 커뮤니티 등을 통해 투표 거부 운동까지 벌이고 있다. 총학생회는 논란이 계속되자 “학생자치기구로 포함된 총여학생회의 지위가 인정되고 여학생만 투표할 수 있다는 것도 규정상 근거가 있다”고 설명했지만, 이에 반발한 학생들은 “자발적인 서명은 막고 투표만 강요한다”고 맞선 상황이다.

학생회 관계자는 학생회 관계자는 “잇따른 논란 탓에 총여학생회뿐만 아니라 총학생회 선거 투표율까지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갑작스레 바뀐 수시 논술 일정 탓에 선거 일정이 연기됐지만, 50% 투표율 달성은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