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는 상처주지 마세요” 개그맨 김재우, 빅파이 협찬받은 사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개그맨 김재우가 올린 운동 사진에 크라운제과 마케팅팀 빅파이 담당자가 보낸 메세지가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27일 김재우는 SNS에 “아무리 열심히 운동해도 고칠 수 없는 것들이 있어요”라며 ‘빅파이’ 해시태그를 달았다.

다른 남자들에 비해 조금 넓은 자신의 유륜을 과자 빅파이에 빗댄 것.

[사진=김재우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30일 김재우에겐 뜻밖에 메세지가 와 있었다.

‘빅파이’ 제조업체인 크라운제과가 직접 협찬 의사를 보인 것이다.

메시지 속에는 “안녕하세요! 크라운제과 마케팅부 빅파이 담당자입니다. 해시태그에 감사해 빅파이를 좀 보내드리려고 하는데 괜찮으세요?”라고 적혀있었다.

김재우는 이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했다. 그는 “마음만 받을게요… 더는 상처 주지 마세요…”라며 다시 한번 ‘빅파이’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 게시물은 현재 9만4560개 클릭수를 올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 빵터졌어”, “운동 사진 다시 한번 보고 왔다”, “근데 빅파이 진짜 오랜만. 홍보 제대로 됐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