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냄새 귀신 메이웨더, 한국서 왜 힙합을…“TMT 알리려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세계 최강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가 힙합계의 거물 아티스트 릴 웨인과 함께 한국을 찾아 공연을 갖는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2018 SEOULFULL’ 공연 주최 측 관계자는 “내년 1월 27일 개최되는 내한공연에는 전설의 래퍼 릴웨인 , TMT의 대표이자 무패 챔피언 메이웨더와 최근 핫하게 떠오르는 힙합 뮤지션이자 TMT뮤직의 첫 아티스트인 릴 제임스가 함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SEOULFULL]

열렬한 힙합 마니아로 잘 알려진 메이웨더는 본인의 공식 브랜드 TMT 산하에 음악 레이블 TMT MUSIC GROUP을 론칭했고, 첫 아티스트인 릴 제임스, 프로듀서 릴 웨인과 함께 TMT MUSIC을 한국에 알리기 위해 첫 내한을 결정했다.

이번 공연에서 릴 웨인과 릴 제임스는 오리지널 힙합의 진수를 선보일 계획이며, 메이웨더는 두 사람의 공연 MC를 맡는다. 특히 아직 베일에 가려진 국내 아티스트가 이번 무대에 함께 오를 예정이다.

최근 릴 웨인의 첫 내한공연 개최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내 힙합 팬들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함께 공개된 포스터 속 실루엣만 공개된 2명의 스페셜 게스트 또한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한편 이번 내한공연 ‘2018 SEOULFULL : TMT MUSIC GROUP’은 내년 1월 27일 오후 7시부터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개최되고, 티켓은 멜론티켓에서 단독 오픈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