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로 간 전세기 비용은 누가 부담할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달 30일 인천공항을 통해 발리에 고립됐던 우리 국민 179명이 귀국했다. 그런데 전세기의 탑승비용은 누가 부담할까.

이들은 화산 분화가 있었던 인도네시아 발리섬에 고립됐다가 전세기를 타고 돌아왔다.

[사진=연합뉴스]

한겨레신문에 따르면 전세기 탑승 비용은 탑승자와 외교부가 나눠 부담한다.

전세기 탑승 비용 규정은 전세기 탑승 희망자에게 통상 발생하는 합리적 수준의 탑승권 구입 비용을 청구 하고 , 초과되는 비용은 외교부가 부담하도록 정하고 있다. 단, 탑승 희망자는 사전에 외교부로부터 비용을 안내받고 서면 동의를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