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글로벌 파트너사 초청행사 개최

-‘램시마ㆍ트룩시마ㆍ허쥬마’ 판매 및 출시 전략 논의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달 29일과 30일 이틀간 송도 쉐라톤 호텔에서 셀트리온 항체 바이오시밀러의 해외 유통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글로벌 파트너사 초청행사<사진>를 개최하고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항체바이오시밀러 램시마,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유방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의 글로벌 판매 및 출시 전략을 논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램시마, 트룩시마의 유럽 유통을 담당하는 먼디파마, 바이오가랑, 오라이온을 비롯, 일본 유통 파트너사인 니폰카야쿠 등 아시아 및 남미 지역 유통 파트너사의 임직원 약 60여명이 참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번 행사에서 파트너사와 유럽 등에서 출시 후 높은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램시마, 트룩시마의 내년 매출목표 달성을 위한 세일즈, 마케팅 전략을 논의했다. 또 조만간 유럽 등지에서 허가가 기대되고 있는 허쥬마의 론칭 및 랜딩 계획을 협의하는 등 비전 공유 시간을 가졌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들 파트너사와 협업해 세계 최초 항체 바이오시밀러인 램시마를 성공적으로 출시해 올해 2분기 기준 유럽 내 시장점유율 46%를 기록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세계 최초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인 트룩시마의 유럽 판매에 돌입, 영국을 필두로 EU 빅5 국가(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각국에서 론칭을 이어가며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램시마의 유통을 담당하며 항체 바이오시밀러 유통 및 마케팅 노하우와 네트워크 역량이 검증된 기존 파트너사들과 트룩시마, 허쥬마의 유통 계약을 추가로 체결했으며 이들 파트너사와 협력해 그간 마케팅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별 특화 전략에 따라 후속 제품을 론칭함으로써 램시마 판매를 통해 확보한 바이오시밀러 선도기업의 입지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셀트리온헬스케어와 파트너사들은 지난 몇 년 간 글로벌 시장 개척 경험을 바탕으로 전략적이고 긴밀한 협업 체계를 구축했으며 상호간 깊은 신뢰를 쌓아왔다”며 “램시마와 트룩시마의 성공적인 론칭 경험을 바탕으로 후속 제품들 역시 조기에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