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1.3% 연중 최저치…유가ㆍAI물가 파동 ‘변수’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소비자 물가 상승 폭이 올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소비자물가는 전년 대비 1.3%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두달 연속 1%대 상승률을 이어갔다.

소비자물가 하락은 김장철 배추ㆍ무 출하량의 증가로 채소류가 14.6% 하락하면서 전체 물가를 0.26%포인트 끌어내렸다. 또 도시가스 가격 인하 등의 영향으로 전기ㆍ수도ㆍ가스가 6.5% 하락한 것도 물가 하락에 힘을 실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서민경제와 밀접한 생활물가 지수도 올 최저치인 1.3%를 기록하며 지난해 12월 1.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식품은 전월대비 1.7% 하락했고, 식품이외는 0.3%, 전월세포함생활물가지수는 0.7% 씩 각각 하락했다.

장바구니물가를 대변하는 신선식품물가지수 역시 전월대비 7.2%, 전년동월대비 2.5% 하락했다. 다만 반면 오징어 수확량 감소 등 영향으로 수산물은 7.2% 오르면서 농ㆍ축ㆍ수산물 물가는 0.7% 상승했다.

이처럼 소비자 물가의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아직 온전한 안정세에 들어섰다고 안심하기는 이르다는 분석이 높다. 겨울철 난방 수요 증가와 함께 국제유가 상승 변수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석유류 가격은 국제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지난달과 같은 수준인 8.2%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석유류 가격 상승세 여파는 곳곳에서 나타났다. 지난달 공업제품은 1.4% 올라 전체 물가를 0.46%포인트 끌어올렸고, 집세ㆍ공공서비스 등 서비스 물가도 1.8% 상승하면서 전체 물가를 1.02%포인트 이상 견인했다.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전기ㆍ도시ㆍ가스 가격 하락과 배추ㆍ무 등 채소류 가격 하락으로 물가상승세가 둔화했다”며 “전기료 기저효과가 사라지기 때문에 12월 물가는 최소한 이번 달보다는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겨울 철새들의 본격적인 이동이 시작되면서 지난해 최악의 피해를 남겼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가능성도 물가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최근 제주와 전북 고창 등 일부 지역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돼 방역당국과 지자체가 확산 차단에 비상이 걸렸다. 실제로 고병원성 AI로 양계시장이 직격탄을 맞으며 닭ㆍ오리 등의 대량 살처분이 이어졌던 지난 12월과 올 1월 신선식품 지수는 12%까지 급등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