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활약’ 드디어 빛보다…권역외상센터 예산 212억 증액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여야는 1일 귀순 북한군을 치료한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의 활약을 계기로 주목받고 있는 권역외상센터 관련 예산을 증액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인 윤후덕 의원은 “예결위 소소위에서 공통정책 과제를 놓고 증액 논의를 했다”며 “권역외상센터 예산은 증액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예결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도 통화에서 “의사, 간호사 인건비 지원과 수도권 헬기 한 대 도입 등을 위해 권역외상센터 예산을 212억 원 늘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보건복지부는 당초 내년 중증외상전문진료체계 구축 예산, 즉 권역외상센터 관련 예산을 올해보다 8.9%(39억2천만 원) 줄인 400억4천만 원으로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지난해 다 쓰지 못한 관련 예산이 100억여 원에 달한 데 따른 편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국종 센터장의 북한 병사 치료를 계기로 열악한 권역외상센터의 문제점이 드러났고, 예산마저 줄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권역외상센터 예산을 증액해야 한다는 국민적 목소리가 커졌다.

결국 여야는 권력외상센터 예산 증액으로 화답했다. 마지막 절차라 할 수 있는 기획재정부의 동의를 얻어 여야 합의대로 증액이 성사되면 권역외상센터 내년 예산은 612억 원으로 늘어난다.

husn7 @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