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불법판매 ‘성기능 개선 제품’ 모두 가짜…“부작용 우려 높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인터넷을 통해 불법으로 판매되고 있는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의 성기능 개선 제품이 모두 가짜인 것으로 밝혀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0일 “온라인으로 불법판매되는 ‘성기능 개선 표방제품’ 등 20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함량과 성분이 표시사항과 다른 등 모두 가짜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발기부전 및 조루치료 표방제품 15건, 각성·흥분 효능 표방제품 3건, 스테로이드 표방 제품 1건과 낙태 표방제품 1건을 조사했다.

[사진=123rf]
온라인 불법판매제품 시험・검사 결과 [자료제공=식약청]

조사한 제품들에서는 성분의 함량이 표시된 것보다 과다 혹은 미달 검출되거나 표시되지 않은 다른 성분들이 검출됐다.

일부 성기능 개선 표방제품에서는 표시된 성분 함량보다 188% 많은 성분이 검출됐고 유효성분이 아예 들어있지 않은 제품도 있었다.

각성·흥분 효능을 표방하는 제품 3건은 흥분제 주성분으로 사용되는 ‘요힘빈’이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

스테로이드 표방 제품과 낙태 표방 제품에서는 표시된 성분과 다르게 각각 단백동화스테로이드인 ‘옥산드롤론’과 해외에서 낙태약으로 허가된 성분인 ‘미페프리스톤’이 검출되었다.

식약처는 “인터넷에서 불법으로 판매되는 의약품의 경우 제조 유통 경로를 알 수 없고 낱알 상태로 유통된다”며 “이물질·유해성분이 혼입될 가능성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이어 “복용 시 부작용이 나타날 우려가 높다”며 “인터넷을 통해 구매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