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총연맹, 경찰수사전 증거인멸 의혹

김경재 총재 배임혐의 수사 알고 “자회사 서류 파기·PC-휴대폰 교체” 내부관계자 경찰에 진정서 

경찰청 특수수사과가 한국자유총연맹 김경재 총재<사진>의 배임 혐의 등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자유총연맹이 1대 주주로 있는 자회사 측이 관련 서류를 사전에 파기하고 PC를 교체하는 등 증거인멸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일 헤럴드경제 취재 내용을 종합하면 서울서부지법 조정위원회 부회장 겸 자유총연맹 전 부회장, 한전산업개발 전 감사인 윤모 씨는 지난 9월 청와대에 민원건의서를 제출했다.

윤 씨는 김경재 자유총연맹 총재가 한전산업개발 사장 자리를 ㄱ씨에게 약속하고 4억원을 받은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김 총재는 ㄱ씨가 아닌 주복원 씨를 한전산업개발 사장 자리에 앉히고 갈등이 불거졌다고 했다.

주 사장은 중견 건설사에서 일하며 건설사 측으로부터 1억원을 받아 김 회장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인물이다. 김 총재의 고등학교 후배이기도 한 주 사장은 이후 한전산업개발 관리전무를 거쳐 사장으로 승진했다.

또 김 총재는 2000만원을 다른 고교 후배에게 받고 한전산업개발 사외이사 자리를 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청은 이를 비롯해 김 회장에 대한 ‘법인카드 유흥주점 이용의혹’, ‘백화점 상품권깡 의혹’, ‘영등포경찰서 고소사건 합의금 대납의혹’ 등에 대해서도 첩보를 입수했다.

이후 한전산업개발과 자유총연맹 내부 복수의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경찰청 특수수사과가 수사에 착수했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한전산업개발 핵심 관계자들은 관련 서류를 파기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지난달 중순께 이들은 주말에 회사로 출근해 문서파쇄기를 돌리고 PC와 휴대폰 등도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씨는 관련 내용을 정리해 경찰청에 진정서로 제출했다.

이러한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 한전산업개발 주 사장은 헤럴드경제와의 전화통화에서 “전혀 사실 무근이다”고 밝혔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30일 서울 중구 장충동 한국자유총연맹 사무실과 서울 중구 서소문동 한전산업개발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증거를 인멸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수사가 진행되면 밝혀질 수 있는 사안이다”고 했다.

김 총재는 김대중 전 대통령 계열로 정치활동을 시작했다. 2012년 들어 한광옥ㆍ한화갑 등 동교동계 인사들과 함께 새누리당에 입당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 홍보특별보좌관을 지냈다. 2016년 자유총연맹 총재로 선출됐다. 지난해 11월 태극기 집회에서 “노무현 대통령도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받았다”고 말했다가 올해 6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김진원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