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과 전문의協, 유아인 트위터 진단 의사에 유감 “주관적 생각 공개 안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신과 전문의 협회가 배우 유아인에게 경조증이 의심된다고 공개 발언한 것을 비판했다.

대한정신건강의학과 봉직의협회는 지난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성명을 내고 “2017년 11월 26일 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유명 배우에 대한 개인적인 소견을 본인의 SNS에 공개적으로 올렸다”며 “해당인의 몇가지 행동이 정신과적 증상으로 의심되니 주변에서 도움을 주어야 할 것이며 이론상 내년 2월이 가장 위험할 것이라는 내용을 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에 대해 대한정신건강의학과 봉직의협회는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히며 해당 전문의의 행동에 깊은 의견을 표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현철 정신과 전문의 [사진=MBC ‘무한도전’ 캡처]
대한정신건강의학과 봉직의협회 성명서 [사진=페이스북 캡처]

협회는 “첫째, 개인 의견일 수는 있으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정신과 진료의 특성상 개인을 진료실에서 면밀히 관찰하고 충분히 면담하지 아니하고는 정신과적 진단을 함부로 내리지 않는다”며 “둘째로 또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절대 본인에게 직접 진료 받지 아니한 개인에 대한 주관적 생각을 정신의학적 판단을 담아 공개적으로 말하지 않는다. 이는 정신과전문의의 기본적 윤리이며 원틱”이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셋째, 의사의 본분은 질병의 치료는 물론, 사람의 건강과 안녕을 지키고, 궁극적으로는 인간의 존엄을 지키는 것”이라며 “설사 그 목적이 치료에 있다 해도 그 과정에서의 모든 행동은 신중하고 엄격한 비밀보장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상기 전문의의 행동에 대해 학회의 윤리규정에 따라 조치해줄 것을 대한신경정신의학회에 촉구한다”며 마무리했다.

한편, 앞서 ‘무한도전’에 출연해 유명세를 탔던 정신과 의사 김현철씨는 지난 26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배우 유아인이 정신의학적으로 내년 2월 가장 위험하다는 글을 올려 파문을 일으켰다.

그는 “유아인님 글을 보니 제 직업적 느낌이 좀 발동하는데 줄곧 팔로우해 온 분들 입장에서 보기에 최근 트윗 횟수나 분량이 현저히 늘었나요”라며 “뭔가 촉이 좀 와서 진지하게 드리는 질문입니다. 가령 예전부터 자신의 출생지나 가족의 실명, 어릴 적 기억들을 종종 트윗에서 거론했는지 분량은 원래 저 정도인지 등등”이라며 우려했다.

이어 “유아인 소속사 혹은 가족 분이 대구에 계시니 이 글을 보시면 아무나 한 번 뵈었으면 합니다”며 “그리고 트위터 코리아 측은 가급적 실트(트위터 내 실시간 트렌드 순위)에서 (유아인을) 내려주시길 바라며, 언론 역시 즉각적인 반응을 자제해주시길 요망합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27일 올린 다른 글에서도 “진심이 오해받고 한 순간에 소외되고 인간에 대한 환멸이 조정 안 될 때 급성 경조증 유발 가능”이라며 “보니까 (유아인이) 동시에 두세가지 영화 계약하고 타임라인의 간극도 굉장히 이례적으로 촘촘하며 글 또한 사고 비약 및 과대 사고와 같은 보상기전이 보이는데 소속사나 대구 사는 가족들 얼른 문자 주시면 감사하겠다. 지금이 문제가 아니라 후폭풍과 유사한 우울증으로 빠지면 억수로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경조증이란, 경미한 형태의 조증으로 충동적이고 폭력적인 행동, 논리적 비약 등이 증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문의는 28일에도 “배우 유아인의 경우 이론상 내년 2월이 가장 위험할 것. 불길하다”며 우려를 증폭시켰다.

유아인 및 그의 소속사는 김 전문의의 지적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김 전문의는 2013년 ‘무한도전(무도)’에서 당시 무도 멤버였던 정형돈이 멤버들 중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이라고 꼽아 눈길을 끌었다. 2년 후 정형돈은 공황장애 증세로 방송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