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부 4개월만에 지각 출범식

홍종학 장관 “중소벤처·소상공인 수호천사 되겠다” 

<사진설명>중소벤처기업부 출범식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중소기업과의 약속’이란 정책방향 발표를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30일 부처 승격 4개월만에 지각 출범식을 갖고 비전을 제시했다.

중기부는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몰에서 중소·벤처·소상공인 대표 350여명과 주요 장관 등 총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열고 강력한 중소·벤처·소상공인 육성 의지를 천명했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출범식에서 ‘중소기업과의 약속’이란 정책방향을 발표했다.

홍 장관은 “대기업도 벤처로 시작해 혁신을 거듭하며 우리나라 성장을 이끌어왔다. 외환위기 땐 혁신 벤처기업이 위기극복을 견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우리는 세계화와 기술진보로 인해 저성장과 양극화라는 도전과제에 직면해 있다”면서 “중기부가 중소·벤처·소상공인의 수호천사와 세일즈맨이 돼 저성장과 양극화 문제를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중기부와 기술신용보증기금 등 9개 기관이 똘똘 뭉쳐 ‘스크럼방식’으로 중소기업을 지원, 가시적 성과를 극대화하겠다고도 했다.

이날 발표된 ‘중소기업과의 약속’은 ▷중소기업의 든든한 동반자 ▷창업·벤처기업의 강력한 후원자 ▷소상공인의 따뜻한 대변인 등의 내용을 담았다.

조문술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