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추의 KSV, 2017 롤드컵 챔프 삼성 갤럭시 전격 인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KSV(CEO 케빈 추)가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LOL)’ 우승팀 삼성 갤럭시를 전격 인수했다.

글로벌 e스포츠 기업 KSV는 1일 삼성 갤럭시의 리그 오브 레전드 팀 인수를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이번 인수로 KSV는 오버워치,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배틀그라운드에 이어 LOL까지 4개 종목에서 각각 우승 전력이 있는 팀들을 보유하게 됐다.


삼성 갤럭시는 지난 11월 4일 열린 2017 롤드컵 결승에서 SKT T1을 제압하며 우승을 품었다. 2016년 롤드컵에서 SKT T1에 패했던 것을 완벽하게 설욕한 것이다. 하지만 이제 삼성 갤럭시 팀은 사라진다.

이번 인수에는 케빈 추 CEO의 적극적인 인수 의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케빈 추 CEO는 미국 ESPN과의 인터뷰에서 “이 시장에 들어오면서 우리는 많은 것을 배우고자 했다. 문화나 전략, 경영 상황, 로스터 상황 등 모든 것을 검토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삼성 갤럭시가 꾸준히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팀인지 여부를 봤다. 핵심 멤버들이 있었고, 조직력도 좋았다. LCK(LoL 챔피언스 코리아)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 이 팀을 원했다”라고 덧붙였다.

KSV는 삼성 갤럭시의 인수로 국내외 주요 e스포츠 대회에서 최고의 팀을 육성한다는 목표에 한발 다가서게 됐다고 자평했다. 중국 상하이 지사를 설립한 KSV는 세계 최고 수준의 마케팅 및 경영·관리(매니지먼트)를 제공하고 선수들이 안정적인 환경 속에서 최고의 성적을 내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