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이후 액상화 5곳 확인…“우려 수준은 아냐”

-중대본 포항지역 액상화 시추조사 결과 발표
-10곳 중 5곳에서 현상 확인…1곳은 ‘높음’ 판명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규모 5.4의 포항 지진 이후 포항일대 실제로 ‘액상화’ 현상이 관측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정부와 전문가 등은 “우려할 수준은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일 이 같은 포항지역 일대 시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포항 지진 액상화 시추조사 위치도. [사진제공=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대본에 따르면 기상청과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등이 모인 합동조사단은 지난 달 15일 포항 지진 발생 이후 같은 달 19일부터 액상화 현상을 파악하기 위해 진앙에서 10㎞ 내 액상화 신고ㆍ우려지역 등 10곳에서 시추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10개소 시추 위치 중 흥해읍 망천리 2개소, 남구 송도동 2개소, 흥해읍 매산리 1개소 등 5곳이 ‘악생화 발생 가능 지반’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조사단은 해당 5개소의 시료를 정밀 분석해 일본의 액상화지주(LPI) 기준으로 평가해보니 이 중 4개소는 액상화지수가 5 이하인 ‘낮음’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다만 망천리 논(1번 시추공)은 액상화 지수가 6.5로 ‘높음’에 해당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단에 따르면 액상화 지수 ‘낮음’에서는 구조물 설계 시 상세한 조사가 필요하며, ‘높음’에서는 구조물 설계 시 액상화 대책도 함께 해야한다.

정종제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포항 지진으로 액상화는 발생했지만 우려할 수준은 아니다”며 “대다수 전문가도 이번 지진 이후 생긴 액상화 현상에 큰 걱정을 안 해도 된다며 입을 모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포항에서는 액상화 추정 현상 신고가 모두 17건 접수됐다. 액상화란 물에 포화된 느슨한 모래 지반이 지진으로 인해 진동이 생겼을 때 흙입자 사이 수입이 상승해 지반이 약해지는 현상을 말한다. 액상화 현상이 발생한 곳에서 여진이 발생하면 지반 약화로 인해 피해가 생길 수도 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