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11월 4만2543대 판매…내수ㆍ수출 동반 회복세

- 내수 1만349대, 수출 3만2194대 판매
- 올 뉴 크루즈 전월比 176.4% 증가
- “차종별 최대 15% 할인 및 무이자 할부 혜택으로 판매 신장 유지”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가 지난달 내수 349대, 수출 3만2194대 등 총 4만2543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한국지엠은 지난달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지만, 연말 성수기에 맞춘 공격적인 프로모션에 힘입어 카마로를 제외한 전차종 판매가 증가, 전월 대비 34.9% 증가한 실적으로 시장 반등에 시동을 걸었다.

쉐보레 크루즈는 지난 한 달간 821대가 판매되며 지난달보다 176.4% 증가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주력 제품군의 내수 판매 또한 반등세로 돌아섰다. 주력 모델인 스파크와 말리부, 트랙스는 지난달 대비 각각 17.9%, 25.0%, 46.1% 신장했으며, 임팔라와 올란도는 동시에 64% 이상 판매량이 늘어나며 실적 회복에 기여했다.

데일 설리번(Dale Sullivan) 한국지엠 영업ㆍ서비스ㆍ마케팅부문 부사장은 “강력한 연말 고객 사은 프로모션에 대한 시장 반응을 바탕으로 위축된 실적의 돌파구를 마련했다”며 “12월에는 보다 경쟁력 있는 판매 촉진 활동으로 성원에 보답하는 한편, 제품 경험 확대를 위한 스마트 시승 센터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제품의 강점을 널리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한국지엠의 누적 판매실적은 총 47만9058대로 내수 12만525대, 수출 35만8533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