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 데이터 나눠 쓴다”…KT, 로밍 쉐어링 요금제 출시

- 최대 3명까지 로밍데이터 공유
- 제공량 소진시 1GB 단위로 충전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KT는 해외에서 동행인 최대 3명까지 데이터를 나눠 쓸 수 있는 ‘데이터로밍 기가팩 쉐어링’ 로밍 요금제를 새로 내놨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상품은 ▷데이터로밍 기가팩 쉐어링 아시아(4G) ▷데이터로밍 기가팩 쉐어링 유럽/북미(3GB) 2종이다. 아시아 상품은 7일간 4GB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고, 유럽/북미 상품은 28일동안 3GB의 데이터가 제공된다. 가격은 5만5000원으로 동일하다.

KT 모델이 ‘데이터로밍 기가팩 쉐어링’ 요금제 출시를 알리고 있다. [사진제공=KT]

이용자는 현지 유심(USIM)을 갈아 끼워야 하는 번거로움 없이 한국에서 사용하던 번호 그대로 지정된 용량만큼 데이터로밍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또, KT 고객 최대 3명까지 데이터로밍 데이터를 함께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기존 ‘포켓와이파이’나 ‘테더링’으로 데이터를 함께 쓸 때 일정거리 안에 있어야 하는 것과 달리, 멀리 떨어져 있어도 데이터를 나눠 쓸 수 있다. 데이터 용량을 일찍 소진했을 경우 1GB 단위로 충전이 가능하다.

회사는 기존 ‘데이터로밍 기가팩 아시아’ 요금제도 개편했다. 기존 2GB 상품과 함께 3GB 상품도 출시했다. 기존 6일이었던 이용기간도 7일로 늘렸다.

임채환 KT 무선서비스담당 상무는 “해외에서 대용량 데이터를 보다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도록 요금제 개편을 단행했다”며 “KT고객이 해외 로밍을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계속 만들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