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공장, 지역농산물 구입 소외계층 도와

울주군 농가 쌀,배,사과 5000만원 상당 구입… 사회복지시설 110곳, 재가 노인 500세대에 전달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가 울산지역 농가와 소외계층을 돕는 ‘지역 농산물 나눔 행사’를 열었다.

30일 울산 중구 남외동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지역 농산물 나눔 행사’에는 김창환 현대자동차 울산총무실장, 강정구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사회연대강화실장, 정미경 울산시자원봉사센터장,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봉사단과 시민 봉사자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30일 울산 중구 남외동 동천체육관에서 (좌측 열번째부터)정미경 울산시자원봉사센터장, 김창환 현대자동차 울산총무실장,강정구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사회연대강화실장,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봉사단과 시민 봉사자들이 ‘지역 농산물 나눔 행사’ 농산물 포장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이 울산시자원봉사센터에 기탁한 농산물은 울주군 12개 자매결연마을에서 구입한 쌀(20kg) 380포, 배 365박스, 사과 350박스 등 5000만원 상당으로 이 날 행사를 통해 경로식당, 지역아동센터, 단기보호시설 등 지역 사회복지시설 110곳과 재가 노인 500세대에 전달됐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지역 농가의 판로를 열어주고 우리 주변의 소외계층도 함께 도울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행사는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도농 상생을 통한 지역 농산물 소비 촉진에 기여하고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은 올 한 해 울산지역 농가에서 쌀, 사과, 배, 감 등 총 16억 4000여만원 상당의 농산물을 구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