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북정책 전환하고 군사작전 시작해야”

- “국방부, 아무 대책이 없어”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일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생각은 하지 않고 오로지 친북좌파 세력을 확산하는데만 중점을 두는 정부 대책에 대해서 온몸으로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오늘자 월스트리트 저널 사설에 전술핵 재배치를 한국에 해야 한다고 했다. 처음으로 미국 유력 일간지 사설에 한국 전술핵재배치 해야 한다는 취지의 사설이 나온 것”이라고 운을 뗐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전술핵 재배치 필요성에 대해 밝히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홍 대표는 이어 앞서 열린 북핵위기대응특별위원회 회의 내용을 언급하며 “아침에 북핵대책 국방부 의견을 들었는데, 아무런 대책이 없다. 이 정부가 좌파정부이지만 국방부는 그래선 안 된다, 군인은 그래서 안 된다고 야단을 치고 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방 보고서를 보니까 북한이 1만2400㎞ 비행거리를 넘어서 1만3000㎞를 달성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대북정책을 전환하고 새로운 작전계획대로 한미간의 군사작전을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은 선제타격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데 주력하고 있다. 아무런 대책이 없다”며 “그럼에도 국정원을 무력화 시키고 북한 요구대로 대공수사권 폐지하고 조만간에 기무사령부를 없애겠다는 발표도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국보법 폐지 절차에 들어갈 것이고 말하자면 북한 요구하는 모든 절차를 신속하게 하겠다는게 이 정부가 취하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민변 경찰청을 만들겠다는게 공수처 본질”이라며 “공수처가 민변 검찰청 하나 만들어서 모든 한국의 고급공무원이나 국회의원을 통제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