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김치유산균의 ‘국제구호식품’ 미래 제시한다

-‘2017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스마트기술 및 조달 전시회’
-부스 운영, ‘어린이 면역력 증진 및 영양흡수 강화’ 알려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CJ제일제당이 ‘국제구호식품’으로서 김치유산균의 활용 가치와 가능성을 널리 알리는 활동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2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3일간 열리는 ‘2017 국제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스마트 기술 및 조달 전시회(STS&P 2017)’에 참여해 BYO유산균 독립부스를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CJ제일제당이 STS&P 2017에 참가해 관람객에게 BYO유산균의 ‘영양실조 어린이 면역력 증진 및 영양흡수 강화’ 기능을 알리고 있다.]

이 전시회는 세계 빈곤과 기아, 질병, 환경오염 극복을 위해 UN 특별합의가 이루어진 ‘2030년 지속가능발전 의제 및 목표(SDGs)’를 전면에 내세운 산업 전시회이다. 자연환경, 보건의료, 에너지, 스마트 농축산, 사회적 공유가치 등을 주제로 전시관이 마련되며, 연세대학교, 국회 UN SDGs 포럼, 아프리카 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 등이 공동 주최하고, 외교통상부, 조달청, 인천국제 개발협력센터 등 관련 기관 및 단체가 후원한다.

CJ제일제당은 건강과 복지를 테마로 한 보건의료관에 ‘BYO유산균’을 테마로 한 독립부스를 운영하고 국제 구호식품 조달 관련업체및 국제 원조기관 바이어들과 미팅과 상담을 진행한다. 특히 아토피, 소화기 질병, 영양실조 등 문제가 있으나 마땅한 의료기술이 없어 도움을 받지 못하는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의 면역력을 높이고 영양흡수를 강화할 수 있는 국제구호 식품 및 원료로서 김치유산균의 가치를 부각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는 우리 몸에 균형을 되찾아주는 기능성 유산균인 김치유산균이 국제구호식품 시장에 첫선을 보이며 자연스럽게 진입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국제 건강이슈 관련하여 글로벌 유관기관과의 협업, 건강사업 및 공유가치 창출 등의 가능성을 열 계획”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