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가족친화인증기업’ 연장 인증 취득

-“일과 가정 양립위해 지원 지속”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는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가족친화인증기업’ 연장 인증을 취득했다고 1일 밝혔다.

가족친화인증제도는 일과 가정을 조화롭게 양립할 수 있는 가족친화 직장문화 조성을 위해 도입한 것으로 여성가족부가 심사를 통해 모범적인 기업과 기관을 선정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 2014년 가족친화기업으로 선정됐으며 다양한 가족친화 프로그램을 지속해 2019년까지 인증이 연장됐다.

임직원의 자녀를 초대해 진행한 ‘Family Cooking Class’

CJ프레시웨이는 긴급한 육아사유가 발생하거나 임신 위험기 임직원에 대해서는 근로시간 단축제를 시행하고 배우자 출산휴가 기간을 연장하는 등 출산, 육아부담을 줄이는 데 힘쓰고 있다.

또 유연근무제 시행과 함께 회식과 야근 없이 정시에 퇴근하는 ‘패밀리 데이’, 임직원 자녀 초청행사인 ‘DREAM HIGH’와 ‘Family Cooking Class’, 임직원 부모 초청행사 ‘효도만사성’ 등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며 임직원은 물론 가족이 행복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 조직문화 담당자는 “가정이 안정돼야 업무의 몰입도나 능률도 향상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일과 가정의 양립이 조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복지제도와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