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한국전력공사, 에너지효율 높은 차세대 ‘직류 가전’ 개발 협력

- 창원R&D센터서‘DC전력 공급ㆍDC가전 상용화 협력’ MOU 체결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LG전자가 한국전력공사와 손잡고 DC(직류)방식의 배전에서 전력 손실 없이 사용할 수 있는 가전제품 개발에 앞장선다.

LG전자와 한국전력공사는 30일 경상남도 창원시 LG전자 창원R&D센터에서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한국전력공사 김시호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DC전력 공급 및 DC가전 상용화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LG전자는 협약에 따라 한국전력공사가 구축 중인 DC전력 공급시스템에서 사용할 수 있는 DC방식의 가전제품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게 된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오른쪽)과 한국전력공사 김시호 부사장이 30일 경남 창원시 LG전자 창원R&D센터에서 ‘DC전력 공급 및 DC가전 상용화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제공=LG전자]

현재 시중에서 판매 중인 모든 가전제품들은 AC(교류)방식에 최적화돼 있다. DC배전 환경에서 AC방식의 가전제품을 사용하려면 DC를 AC로 바꿔주는 전력 변환 과정이 필요해 전력 손실이 불가피하다. 또 가전제품의 핵심부품인 인버터 모터ㆍ컴프레서는 DC전류를 사용하기 때문에 AC로 들어온 전류를 제품 내부에서 DC로 다시 한 번 변환시켜야 하므로 총 5~15%의 전력 손실이 발생한다. 하지만 LG전자가 개발할 DC가전은 이러한 전력 변환 과정이 필요 없어 에너지 효율이 높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전자와 한국전력공사는 DC전력 공급시스템과 DC가전 분야에서 기술 표준화 및 상용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하고, DC기반의 신규 서비스 및 비즈니스 모델도 공동 발굴하기로 했다.

또 양사는 DC가전 연구개발을 위해 각 사가 보유한 기술 역량 및 인프라를 적극 공유할 계획이다. DC배전과 DC가전제품을 보여주는 ‘DC 홈’ 전시관도 구축할 예정이다.

LG전자는 향후 DC전력 공급시스템이 본격 확산되는 시점에 DC가전의 수요가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가전 시장을 선도하는 이미지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