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한국전력공사 MOU…‘직류 가전제품’ 개발 협력

LG전자가 한국전력공사와 손잡고 DC(직류)방식의 배전에서 전력 손실 없이 사용할 수 있는 가전제품 개발에 앞장선다. LG전자와 한국전력공사는 30일 경상남도 창원시 LG전자 창원R&D센터에서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오른쪽), 한국전력공사 김시호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DC전력 공급 및 DC가전 상용화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LG전자는 협약에 따라 한국전력공사가 구축 중인 DC전력 공급시스템에서 사용할 수 있는 DC방식의 가전제품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게 된다. 현재 시중에서 판매 중인 모든 가전제품들은 AC(교류)방식에 최적화돼 있다. DC배전 환경에서 AC방식의 가전제품을 사용하려면 DC를 AC로 바꿔주는 전력 변환 과정이 필요해 전력 손실이 불가피하다. LG전자가 개발할 DC가전은 전력 변환 과정이 필요 없어 에너지 효율이 높다. 


LG전자와 한국전력공사는 DC전력 공급시스템과 DC가전 분야에서 기술 표준화 및 상용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하고, DC기반의 신규 서비스 및 비즈니스 모델도 공동 발굴하기로 했다.

또 양사는 DC가전 연구개발을 위해 각 사가 보유한 기술 역량 및 인프라를 적극 공유할 계획이다. DC배전과 DC가전제품을 보여주는 ‘DC 홈’ 전시관도 구축할 예정이다.

정순식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