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2018년 정기 임원인사…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방점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LG화학(대표이사 박진수)은 30일 노기수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총 22명에 대한 2018년 임원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를 바탕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사업경쟁력 제고에 방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LG화학 측은 “성과주의 기반의 승진 인사, 미래준비를 위한 제조 및 R&D인재 중용ㆍ발탁,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여성인재 및 외국인 임원 선임을 통해 다양성 및 글로벌 조직역량을 강화하는 등 사업구조 고도화 관점에서 미래 준비를 위한 본원적인 사업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인사”라고 설명했다. 

노기수 사장 [사진제공=LG화학]

먼저 재료사업부문장을 맡고 있는 노기수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지난 2015년부터 재료사업부문장으로서 자동차전지용 양극재 및 디스플레이용 OLED 재료 개발 등을 바탕으로 재료사업 안정화 및 성장기반을 구축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노 사장은 향후 중앙연구소장으로 보임해 R&D 성과창출에 전념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정찬식 부사장, 유지영 부사장 [사진제공=LG화학]

정찬식 NCC사업부장과 유지영 ㈜LG 경영전략팀장은 부사장으로 승진, 각각 ABS사업부장과 재료사업부문장을 맡게 됐다. 정 부사장은 NCC 전문가로서 NCC 경쟁력 확보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한 점을 인정받았으며, 향후 LG화학이 세계 ABS시장 1위 지위를 공고히 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LG 사업구조 고도화에 기여해 온 유지영 부사장은 재료사업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재료사업부문의 사업성장을 본격화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진규 수석연구위원(부사장) [사진제공=LG화학]

이진규 수석연구위원은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 부사장은 지난 2015년에 기술연구원 미래기술센터로 영입돼 무기소재분야 R&D 역량 강화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무기나노소재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로서 LG화학의R&D역량을 한층 높였다는 평가다. 최승돈 자동차전지 개발센터 연구위원은 2단계 발탁 승진을 통해 자동차전지 개발센터 Cell개발담당으로 보임했다.

최초 외국인 임원 발탁 및 여성 임원들의 약진도 주목된다. LG화학은 이번 인사에서 최초 외국인 임원으로 중국남경법인 광학소재생산담당 주지용(朱志勇) 상무를 신규선임 했다. 또한 분석전문가인 중앙연구소 분석센터장인 조혜성 상무는 LG화학 최초 여성 전무로 승진했으며, 코팅전문가인 중앙연구소 기반기술 연구센터 장영래 연구위원을 수석연구위원(상무)으로 신규선임했다.

신임 전지사업본부장에는 현 전지사업본부 자동차전지사업부장인 김종현 부사장이 선임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