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디스커버리 출범…최창원 式 ‘따로 또 같이’ 경영 속도

- 지주사 전환 작업 마무리…기업 지배구조 완성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SK케미칼이 1일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분리하는 ‘지주사 전환’ 작업을 마무리하고, 지주사인 ‘SK디스커버리’를 공식 출범시켰다. 앞서 지난 6월 SK케미칼은 이사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분할계획서를 승인하고 10월 주주총회를 통해 안건을 의결한 바 있다.

SK디스커버리는 “1일을 분할기일로 기존 SK케미칼이 SK디스커버리로 법인이 존속되고 사업회사가 분활되는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지주회사와 사업 회사의 분할 비율은 48대 52다. SK디스커버리 출범으로 기존 SK케미칼은 ‘SK디스커버리(지주사)→SK케미칼ㆍSK가스ㆍSK건설ㆍSK신텍ㆍSK플라즈마(자회사)→SK어드밴스드ㆍSKD&DㆍSK유화(손자회사)’로 이어지는 기업 지배구조를 완성하게 됐다.

신설된 SK디스커버리 대표는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이 맡고, 총괄은 박찬중 SK케미칼 부문장이 맡는다.

향후 SK디스커버리는 SK케미칼을 비롯해 SK가스 등 자회사를 관리하고 신규 사업 투자를 진행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사업회사인 SK케미칼은 기존 화학사업과 제약사업의 경영효율성을 제고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SK디스커버리는 이번 지주사 전환이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동시에 사업회사의 전문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자회사들의 독립적인 경영과 객관적인 성과평가를 가능하게 함으로써 사업회사들의 전문성과 책임 경영체제가 강화될 것이란 관측이다.

박찬중 SK디스커버리 총괄은 “지주회사 출범을 통해 사업 전문성을 제고하고 경영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변화된 체제의 빠른 안착을 통해 사업을 고도화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재계는 SK디스커버리 출범으로 SK그룹 내 최창원 부회장의 독자 경영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관측했다. SK디스커버리를 정점으로 하는 지배구조를 갖춤으로써 SK케미칼, SK건설 등 최 부회장의 ‘지배 영역’이 더 공고해졌다는 분석이다. 현재 SK그룹은 최태원 회장과 동생 최재원 수석부회장이 SK하이닉스,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등을 맡고, 사촌인 최신원 회장이 SK네트웍스를, 최창원 부회장이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을 책임지는 구조를 갖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최창원 부회장은 현재까지도 사실상 SK케미칼을 중심으로 독자적인 사업영역을 구축해왔다. 이번 지주사 전환으로 독자경영에 대한 부분을 대외적으로 명확히 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계열 분리’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긋는 분위기다. 현재로서도 SK디스커버리와 SK㈜ 등 SK그룹 내 타 계열사와의 지분 구조는 분리돼 있는 상태다. 다만 최 부회장이 SK케미칼 최대주주로서 사실상 독자경영을 해 온 만큼 향후에도 SK브랜드를 공유하는 SK그룹의 일원으로서 ‘따로 또 같이’ 경영을 지속할 것이란 관측이 높다.

한편 이번 SK디스커버리 출범을 계기로 SK케미칼 사업부문의 양 축인 화학과 제약 부문의 사업분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혼재돼 있는 사업을 분리함으로써 사업 경쟁력 제고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와 관련 지난 10월 임시주총에서 김철 SK케미칼 사장은 “사업이 견실해지는 것에 따라서 (화학과 제약 사업분할을) 궁극적으로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