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오늘 오전까지 쌀쌀…일요일엔 추위 ‘주춤’

[헤럴드경제]2일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지만,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해 3일에는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오전 9시 현재 -2.9도, 인천 0.1도. 수원 -1.6도, 춘천 -6.1도, 강릉 2.3도, 청주 -0.5도. 대전 -0.6도, 광주 -0.2도, 제주 6.0도, 대구 -1.0도, 부산 4.6도, 울산 2.9도, 창원 0도 등이다.

일부 지역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영상 5∼10도로 평년(5.8∼12.7도)과 비슷한 수준이다.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낮에 중부지방부터 차차 흐려질 것으로 보이며,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에는 오후부터 밤 사이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강원 북부ㆍ중부산지에는 눈이 많이 내릴 수 있어 예비 대설특보가 발표됐다.

2일 오전 9시 전국 기온 현황 [자료=기상청]

일요일인 3일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낮까지 비가 오면서 추위도 잠시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2도에서 영상 7도, 낮 최고기온은 7도에서 15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서울 최저 기온은 전날보다 높은 영상 3도로 전망된다. 춘천(-2도), 세종(-2도), 대구(-1도), 울산(-1도)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지역 기온이 아침에도 영상권에 머물겠다.

중부지방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전라도 서해안에는 밤에 비가 조금 내리겠다.

강원 산간에는 적설량 8㎝ 내외의 많은 눈이 예보돼 있다. 강원도에는 예비 대설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산지 3∼8㎝, 강원 영서 1∼3㎝, 경기 북동부 내륙은 1㎝ 내외다.

서해안과 강원 산지는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