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창업지원단, ‘창업아이디어 전략수립 오디션’ 개최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삼육대 창업지원단(단장 오덕신)은 지난달 30일 교내 창업교육센터에서 ‘창업아이디어 전략수립 오디션’(이하 창업 오디션) 시상식을 열고 6개팀 15명에게 장학금과 상장을 수여했다고 1일 밝혔다. .

창업 오디션은 교내 창업분위기 확산과 학생들의 창업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된 창업 육성프로그램이다. 창업지원단은 ‘창업 Level-Up’ 등 관련 특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서류합격자를 대상으로 전략적 사업계획수립을 위한 특강과 사전 멘토링 과정을 지원했다. 서류평가에 합격한 12팀은 22일 열린 발표평가에서 7분 발표와 5분 질의응답을 통해 창업 아이디어를 발표했다.

특히 기존의 일반적인 창업경진대회가 아이디어와 보유 기술의 우수성을 평가하는 것에 그치는 것과 달리, 이번 오디션은 시장타당성을 분석해 실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지 등 평가요소를 더해 사업화 가능성을 높였다.

심사결과 ‘자동 위치조절 범용 블라인드 손잡이’ 아이디어를 발표한 유레카(윤지상, 최원석) 팀이 대상에 해당하는 한국경제신문 사장상과 부상 120만원을 받았다.

최우수상(상금 80만원)은 ‘화장품 사전 테스트 서비스’를 발표한 TRYOUT(황수빈 김지원 김혜리 나승호 류정수 신영준) 팀, 우수상(상금 60만원)은 소프클리너(정은정, 허은지) 팀과 정기민 학생, 장려상(상금 40만원)은 미담(강지수 박범석 정아영) 팀과 김다은 학생에게 각각 돌아갔다.

수상팀에게는 부상 외에 글로벌 창업연수와 정부지원금 수주를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밸류업’ 참가 기회도 주어진다.

오덕신 단장은 “여러분들이 제시한 우수한 아이디어를 더 발전시켜 실제적인 수익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창업지원단에서도 여력이 되는 한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