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장서희 하우스 규칙, “발을 잘 닦으면 좋겠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올리브 ‘서울메이트’에서 장서희가 외국인 게스트와의 첫 일상을 공개한다.

2일 오후 6시 방송되는 올리브 ‘서울메이트’에서는 배우 장서희의 홈셰어 라이프가 처음으로 그려진다. 역대 최다 인원을 게스트로 맞게 된 호스트 장서희의 4차원적 매력이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

게스트의 방문을 초조하게 기다리며 안절부절하던 장서희는 서희 하우스 규칙으로 “발을 잘 닦으면 좋겠다”고 고백해 폭소를 자아낸다. 이어 “요리를 못해 걱정이다. 아침에는 김밥을 만들 것”이라며 냉장고에서 요상한 김밥 재료들을 꺼내 허당 면모를 뽐낸다.

이윽고 현관문 벨소리에 반갑게 문을 연 장서희는 예상치 못한 6명의 대가족 등장에 입을 다물지 못한다. 멘붕에 빠진 장서희가 외국인 가족들과 어떤 신선한 케미를 만들어 나갈지 기대감을 높인다.

이번 방송에서는 김숙의 홈셰

어링 둘째 날도 그려진다. 아침 잠 많은 김숙을 위해 깜짝 아침 식사를 마련, 감동을 준 파비엔과 엘레나는 식사 후 먹거리 명소인 광장시장을 방문한다. 이 곳에서 폭풍 먹방을 펼치는 것. 어떤 한국 음식이든 잘 먹었던 게스트들의 육회도전기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난 주 두 메이트와 한강을 찾은 이기우는 본격적으로 수상 스포츠를 즐기며 꿀 같은 휴식을 맛본다. 고향에서는 수상 레저를 경험할 기회가 많지 않았다는 하비에르, 로드리고는 세일요트, 패들보트, 윈드서핑 등 다양한 레포츠를 체험하고는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해 웃음을 선사했다는 후문. 빌딩 숲 사이 한강에서 색다른 서울을 만끽하는 3인방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안길 전망이다.

한편 ‘서울메이트’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