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15일 北 핵실험 관련 장관급 회의 개최

11일엔 北인권문제 장관급 회의

[헤럴드경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오는 15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실험과 미사일 문제를 다루는 장관급 회의를 연다.

유엔 안보리는 이에 앞서 11일(현지시간) 북한의 인권문제를 주제로 한 장관급 회의를 개최하기로 하는 등 최근 미사일 도발을 재개한 북한에 대한 전방위 압박에 나선다.

유엔 안보리 의장국인 일본의 벳쇼 고로(別所浩郞) 유엔주재 대사는 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장관급 회의 일정을 공개했다고 A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북한이 ‘화성-15형’ 발사를 계기로 국가핵무력을 완성했다며 이를 축하하는 군민연환대회를 1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벳쇼 대사는 북핵 장관급 회의와 관련 “북한이 핵 실험과 탄도 미사일 시험 발사를 중단하도록 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는 평화적인 방법을 찾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엔 안보리가 이미 북한에 가한 매우 강력한 제재 외에 추가 제재가 있어야 한다”면서도 “회원국들이 장관급 회의의 산물을 논의하고 있지만, 성명이나 결정이 나올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장관급 회의는 고노 타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 주재로 열리며,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브리핑하고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북한 인권문제를 논의할 11일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 결과도 주목된다.

미국은 지난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을 인권유린 혐의로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또 유엔은 2014년 북한 인권 보고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국가 통제하에 나치 스타일의 잔혹 행위를 한 것에 대해 북한 보안 책임자가 처벌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