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저작권협회 윤명선 회장, 작가들 위한 4번째 파격 수수료 인하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윤명선 회장이 작가들의 권익 확대를 위해 지난 3년간 세 차례 수수료 인하를 실시한데 이어, 2018년에 4번째로 저작물 관리 수수료 인하를 단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한음저협의 수수료 인하와 관련해 윤명선 회장은 “지난 3년간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으로 협회 수수료 인하율을 세계 4위 수준으로 낮춘데 이어, 다시 한 번 관리 수수료 인하를 결정한 것은 협회 개혁을 반대하는 모진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작가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내린 결정이기에 더욱 값지고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윤명선 회장의 이번 발표에 따르면 방송 사용료 수수료의 경우 현행 9%→6%로, 영화 사용료는 14.5%→5%, 광고 사용료는 14%→5%, 공연 사용료는 카페, 레스토랑, 무도장, 유흥, 단란, 노래연습장은 모두 16.5%로 인하될 예정이다.

한편 윤 회장은 지난 30일 문체부가 협회 업무점검에서 과도한 회의비 예산을 문제 삼은 것과 관련해 “문체부가 지적한 회의비는 약 3억 5천만원가량의 비용이 사용되는 협회 정기총회를 포함해 임시총회, 선거총회, 평의원회, 기타회의 등 협회의 모든 회의비를 통합한 비용으로, 자연증가분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며, “이 또한 투명한 회계운영을 통해 얻어진 예산절감으로 운영할 수 있었던 것이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