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빵기사 고용 논란’ 파리바게뜨 과태료 줄어들 듯

-고용부, 직접 고용 반대하는 근로자 의사 반영하기로 

[헤럴드경제] 제빵사 간접고용 논란을 빚은 파리바게뜨에 대한 고용노동부 과징금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고용부는 파리바게뜨 본사의 직접 고용에 반대 의사를 표시한 제조기사(제빵·카페기사)가 있다면 파리바게뜨에 대한 ‘범죄인지와 과태료 부과’에서 해당 부분을 제외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파리바게뜨 자체 의견수렴 결과를 반영한 것이다. 이날 파리바게뜨는 지난 10월부터 상생기업 설명회를 열어 제조기사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제조기사 5309명 가운데 70%에 이르는 3700여 명이 가맹본부 직접고용에 반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고용부가 파리바게뜨 본사에 부과할 과태료는 530억 원에서 160억 원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다만 고용부는 직접고용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실제 제조기사들의 생각인지는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고용부는 제조기사들을 상대로 직접 전화 통화를 하거나 대면해 의사를 확인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고용부는 이어 제빵기사 5천309명 전원이 직접 고용되지 않거나 반대의사 표시를 하지 않을 경우 범죄인지 및 과태료부과 절차는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사진제공=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