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찬바람 ‘쌩쌩’…서울아침 영하 3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토요일인 2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강한 찬바람으로 체감온도가 뚝 떨어져 추운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전국 대부분 지역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며 추운 날씨를 보이는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 둔치에 고드름이 얼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침 최저기온은 -10∼0도, 낮 최고기온은 5∼10도로 전날보다 조금 높지만, 평년보다는 낮은 수준에 머물겠다.

아침 예상 최저 기온은 서울 -3도, 대전ㆍ대구 -3도이며, 낮 예상 최고 기온은 서울 7도, 대전ㆍ대구 9도 등이다.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에는 오후부터 밤사이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서울과 일부 경기, 강원, 경상도 지역에는 건조특보가 발효돼 대기가 매우 건조해 화재예방에 유의해야겠다

.

미세먼지 농도는 중서부지역에서 오전 한때 국외 미세먼지 유입 등의 영향으로 다소 높을 수 있다.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동해 먼바다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높게 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1.5m,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0.5∼2.0m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남해 0.5∼2.0m, 동해 1.0∼3.5m다.

동해안의 너울과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