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CNN 기싸움…백악관 파티에 기자만 초청 안해

트럼프 ‘앙숙’ NBC 기자는 참석

[헤럴드경제]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CNN방송이 백악관 크리스마스 파티를 놓고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가짜뉴스’ 발언으로 관계가 불편해진 CNN이 불참을 선언하자, 백악관은 이 회사 간부와 출입기자를 제외한 스태프만 초대하겠다고 ‘맞불’을 놨다.

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백악관 린지 월터스 부대변인은 전날 백악관을 담당하는 CNN 스태프들에게 초대장을 보내 “다른 CNN 직원들은 크리스마스 리셉션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지만 카메라맨과 음향, 기술자 등 뉴스가 가능하도록 뒤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와주길 바란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다”고 밝혔다.

CNN 보도 내용과 직접 연관된 간부 및 출입기자와는 별도로 화면 밖에서 뉴스 제작을 위해 묵묵히 일하는 직원들은 행사에 참석해 달라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뜻이라는 의미다.

사진=게티이미지

앞서 CNN 측은 “언론 자유와 CNN에 대한 대통령의 공격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그의 손님으로 초대되어 그와 함께 크리스마스를 축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크리스마스 파티 불참을 결정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정말 잘 됐다”는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의 트윗을 리트윗하며 “우리는 가짜뉴스 CNN을 거부해야 한다. CNN을 상대하는 것은 완전 시간 낭비!”라고 적었다.

반면 CNN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앙숙’인 NBC 방송의 기자들은 백악관 크리스마스 파티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미 정치전문지 폴리티코가 전했다.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NBC 간판 앵커 매트 라우어의 해고 소식과 함께 ‘가짜뉴스’를 운운하며 NBC를 공격했음에도 일부 NBC 기자들이 파티에 가기로 결정했다고 내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또한 이 매체는 ABC, CBS, WP 기자들도 이날 파티에 모습을 나타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대통령 내외가 매년 백악관에선 주최하는 크리스마스 파티는 언론사 기자와 간부, 정부 관료가 참석해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기회가 돼 왔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처음 열리는 올해 행사는 이날 오후 열린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