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논란’ 한화그룹 김동선 CCTV 확보 못해

-경찰, 특별한 사정 없는 한 ‘공소권 없음’ 검찰 송치할 듯

[헤럴드경제] 대형 로펌 변호사에게 폭행을 한 사실이 알려져 ‘갑질 논란’을 빚은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형사처벌을 면할 것으로 보인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김 씨가 지난 9월 피해 변호사들과 술을 마셨던 서울 종로구 술집의 폐쇄회로 TV 복원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경찰은 만취한 김씨로부터 머리채를 잡히는 등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피해 변호사 2명 ‘김씨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힌 후 업무방해 혐의만 조사했다. 폭행죄는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처벌이 불가능하다.

하지만 김 씨가 폭행을 했는지를 밝힐 유일한 물증인 CCTV가 복원되지 않아 경찰은 내사를 종결했다.김 씨에게 직접 폭행을 당한 변호사 2명 외에 동석했던 동료 변호사들도 경찰 조사 단계에서 유의미한 진술을 하지 않았다.경찰은 새로운 사실이 드러나지 않으면 김 씨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김씨는 지난 9월 28일 대형 로펌의 신입 변호사 친목 모임에 참석했다가 변호사들에게 “아버지 뭐하시느냐”며 막말하고 일부 변호사를 폭행한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