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내년 1월 도쿄서 北미사일 대피훈련…일부선 “쓸데없는 호들갑”

[헤럴드경제] 일본 정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의한 ‘무력공격사태’를 가정한 주민 대피훈련을 이르면 내년 1월 도쿄(東京)도심에서 실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산케이신문이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3일 보도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는 도쿄를 포함한 인구밀집지역에서의 미사일 대피훈련은 이번이 처음으로, 일본 정부는 미사일 공격의 표적이 되기 쉬운 도심에서의 훈련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훈련은 이르면 내년 1월부터 늦어도 3월 사이에 실시될 예정이며, 구체적 훈련 내용과 장소는 정부와 도쿄도가 결정할 것이라고 산케이는 전했다. 일본에선 지난 3월부터 아키타(秋田) 현을 비롯한 각 지역에서 미사일 낙하시를 상정한 대피훈련을 실시했다.


지난 1일 후쿠오카(福岡) 현 후쿠오카시에서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비한 대피훈련이 열렸지만, 복수의 시민단체는 “쓸데없이 불안을 부추긴다”라며 시 측에 훈련 중지를 요구했다.

도쿄 도심에서 대피훈련을 실시할 경우 같은 지적이 또다시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가 인구밀집지역에서 이러한 훈련을 보류했던 이유도 “필요이상으로 위기감을 부추긴다”는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다.

한편 요미우리신문은 지난달 30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까지는 초읽기 단계”라며 “미국이 군사조치를 단행하면 한반도가 전쟁터가 되는 것뿐 아니라 일본도 북한의 보복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