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뚫지 못할 난관 없어”…미사일 발사차량 타이어 공장 시찰

-北 매체 “9월에 ‘11월 대사변’ 신형 타이어 생산 지시”
-김정은 “타이어공장 세계적 수준으로 만들어야”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의 이동식 발사차량(TEL) 타이어를 생산한 곳으로 추정되는 압록강 타이어공장을 시찰했다. 김 위원장은 공장 노동자들을 격려하고 “자력갱생의 혁명 정신을 발휘할 때 뚫지 못할 난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일 “김정은 동지께서 자력갱생의 혁명 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당에서 중시하는 타이어 생산 과제를 빛나게 수행한 압록강타이어공장을 현지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최고 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각종 타이어들과 새로 개발한 탄도로켓 자행발사대차(이동식 발사차량)의 대형 타이어들을 보셨다”며 “‘11월 대사변’ 준비를 정력적으로 지도하시던 지난 9월 압록강타이어공장에 우리식 9축 자행발사대차의 대형 타이어를 무조건 개발생산할 데 대한 과업을 제시하셨다”고 밝혔다.

통신이 언급한 ‘11월 대사변’은 북한이 지난달 29일 ICBM급 화성-15형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것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당시 북한은 ‘9축 자행발사대차’를 새로 개발ㆍ완성했다며 차축이 기존 화성-14형의 8축에서 9축으로 늘어난 신형 TEL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만포시 압록강 타이어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이번 시찰에서 “주요 물리ㆍ기계적 성질이 수입산보다 훨씬 우수한 새형의 대형 타이어를 훌륭히 만들어낸 압록강타이어공장의 일군들과 노동계급의 투쟁 본때와 일본새에서 유달리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우리 당 중앙의 이름으로 깊이 머리 숙여 뜨거운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공장 노동자들이) 당의 결심은 곧 과학이며 승리라는 것을 힘있게 확증하였으며,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발휘해나갈 때 이 세상 점령 못할 요새가 없고 뚫지 못할 난관이 없다는 것을 다시금 실천으로 증명해주었다“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국가 경제 발전과 국방력 강화를 위한 자동차 자체 생산에 필요한 각종 타이어를 ‘우리 힘과 기술, 자재’로 제작해야 한다며 압록강 타이어공장을 세계적 수준의 타이어 생산기지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주체공업의 위력, 자립적 민족경제의 우월성을 다시 한 번 힘있게 과시하기를 바란다”며 공장의 개건 현대화를 위한 ‘중대 조치’를 취했으며, 노력 혁신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중앙통신은 밝혔다.

이날 시찰은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과 홍영철ㆍ조용원ㆍ유진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수행했다. 압록강 타이어공장은 북한의 군수 공장이 밀집한 지역인 자강도에 위치한 곳으로, 김 위원장은 지난 2011년 4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이곳을 시찰한 바 있다. 자강도는 중국과 인접한 지역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