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멕시코 리우서 신태용에 혼쭐…“스웨덴 이기면 16강 가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3일 러시아월드컵 16강 진출 희망을 드러냈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상대로 독일과 스웨덴, 멕시코 등 쉽지 않은 강호들과 맞붙는 조 추첨 결과를 받아들고 3일 귀국했다.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신 감독은 “최상의 조도, 최악의 조도 아니다”라면서 “독일은 우리가 생각하는 대로 강팀으로 버거운 상대”라며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챔피언 독일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그러나 스웨덴과 독일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자신감을 보였다.

신 감독은 “멕시코와 스웨덴은 우리가 준비하느냐에 따라서는 해볼 만하다”며 1차전 스웨덴 경기와 경기에서 승리를 거둘 경우 16강 진출도 불가능하지 않다고 전했다.

한국은 내년 6월 18일 1차전에서 스웨덴과 맞붙고, 2차전에서 멕시코, 최종 3차전에서 독일과 차례를 경기를 벌여 F조 2위까지 주는 16강행 티켓을 다툰다.

신 감독은 2016년 리우 올림픽 때 독일, 멕시코와의 대결에서의 기분 좋은 경험을 떠올렸다.

그는 “올림픽 때 죽음의 조라고 했지만 독일, 멕시코와 경기가 좋은 경험이 됐다”고 말했다.

당시 신 감독이 이끈 올림픽 대표팀은 독일과 3-3으로 비긴 뒤 멕시코에 1-0으로 이겨 8강에 진출했다.

한편, 신태용호는 9일 중국, 12일 북한, 16일 일본과 차례로 맞붙어 E-1 챔피언십 우승을 다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