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美, 북한 완전파괴 발언은 피에 굶주린 장광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러시아 외교부가 유엔 주재 미국대사의 ‘북한 완전파괴’ 발언을 맹비난 하고 나섰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쟁이 난다면 북한 정권은 완전히 파괴될것이라고 말한 니키 헤일리 대사의 발언을 “피에 굶주린 장광설”이라고 규정하며 “북한을 겨냥한 군사 행동은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이 ICBM ‘화성-15형’을 쏜 다음 날인 지난 달 29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만약 전쟁이 난다면, 이는 어제 목격한 것 같은 (북한의) 공격적인 행동 때문일 것”이라며 “전쟁이 난다면 북한 정권은 완전히 파괴될 것이다. 실수하지 말라”고 말한 바 있다. 

유엔주재 미국대사의 ‘북한 완전파괴’ 발언을 놓고 맹비난에 나선 러시아 라브로프 외무방관.[사진=코리아헤럴드]

그는 이어 “우리는 문제가 평화적인 정치·외교적 수단으로 해결됨으로써 무력을 쓰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또 미국이 이란과 2015년 타결한 핵합의를 철회한다면 북한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가능성이 있다고도 우려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바마 정부 때 이뤄진 이란 핵 합의를 최악의 협상이라고 비난하며 이란과의 핵합의를 무력화 시키려 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