붐 “나도 가수 엘리트 코스 밟았다”…불후의명곡서 깜짝고백

[헤럴드경제=이슈섹션]예능계 재간둥이 붐이 ‘불후의 명곡’에서 자신의 과거를 밝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면서 오후 한때 주요 포털 실검 1위에 랭크됐다.

2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인의 화려한 외출, 열정을 노래하다’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최일화, 김명국, 홍경인, 박준면, 붐, 김진우, 박기량이 출연했다.

붐은 다수의 앨범 발매 경력을 통해 이미 폭발적인 무대 매너와 가창력, 랩, 댄스 등이 입증된 가수다. 붐은 이날 무대에서 본인이 가진 다양한 재능을 통해 엔도르핀이 폭발하는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붐은 “나는 밴드 생활부터 가요제, 가수까지 엘리트 코스를 다 밟았다”며 데뷔는 고등학교 1학년 때 했으며 잠시 활동을 접다가 98년도 ‘키’로 데뷔해서 멤버를 바꾸고 ‘뉴클리어’로 재데뷔했다“고 고백했다. 

붐이 불후의 명곡서 과거 자신의 이력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사진= KBS 2TV ‘불후의 명곡’화면 캡처]

이어 “이후에는 혼성그룹으로 가요계를 이끌겠단 의미로 ‘렉카’라고 그름을 지었다”고 말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첫 무대에 오른 주인공은 김진우로 그는 5년간 아이돌 생활을 준비하다가 데뷔에 실패, 전역이후 앨범을 내기도 했다. 김진우가 선곡한 노래는 임창정의 ‘또 다시 사랑’으로 아름다운 미성으로 관객을 매료시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